1 8년만에야 인정받은 진실

익산 장점마을에 대한 역학조사 발표가 있었음.

장점마을은 엄청난 암 발생율로 인하여

암 마을로 까지 불리는 곳임

이 비극이 시작된건 2001년 한 비료공장이 마을 인근에 들어오고 부터임

이 이후 주민 99명 중 22명이 암에 걸려 투병생활을 해야했으며

그 중 14명이 암으로 사망함.

 

이는 전북 평균에 비해서 모든암에서 2배 이상 높은 발병율이었으며

특히 피부암에선 21배 이상, 담낭 담도암에선 16배 라는 미친거 같은 발병율을 기록했음

비료공장이 들어서고 나서부터 갑작스럽게 늘어난 암이 늘어났으니

누가 봐도 해당 비료공장이 의심스러웠지만

지금껏 비료공장때문에 암이 발병했다고 인정받지 못하였었음.

그러던중 2017년 역학조사를 해달라는 청원이 올라가게 되고

정부에서 이 청원을 수락하면서 2년에 걸친 조사가 이루어짐.

 

 

 

해당 비료공장은 연초박이라는 담배찌꺼기를 비료로 만들어왔음

원래 해당 공장은 이 연초박을 퇴비로 만들어야 하지만

불법적으로 고온의 열처리를 통해 유기질 비료로 만들어 왔던거

이 때문에 마을 전체가 발암 물질로 오염되었고

땅도 오염되고 사람도 병들어 갔던거

 

그렇게 억울하게 죽어가고서야

1 8년 만에 누구때문에 왜 죽었는지 인정받을수 있게 된거.

이제 남은건 책임질 사람이 책임을 지는거 뿐임.

1 8년만에야 인정받은 진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